Home > 안질환 크리닉 > 소아 안과 > 어린이 시력관리
 
왜 취학 전 시력검진이 중요하나요?
어린이의 시각장애는 조기에 찾아내어 치료가 늦지 않게 하는 것이 매우 중요합니다. 만 4세 이전의 어린이도 시력검사가 가능하며 그 이후에는 어른 수준의 검사가 가능합니다. 시력발달이 완성되는 취학시기 이전에 눈 질환을 조기에 발견하여 빨리 치료할수록 좋은 효과를 얻을 수 있으며 시력발달에 도움이 됩니다. 어린이들은 시력에 문제가 있어도 자신의 문제를 잘 표현하지 못하기 때문에 건강한 시력발달을 위해서는 적어도 만 3세와 입학 전에 한 번씩 안과검진을 받아보는 것이 좋습니다.
시각발달 단계는?
출생 직후 큰 물체의 유무정도만 구별하다가 3~4개월이 되면 눈을 맞추고 따라보는 정도가 됩니다. 1세에는 0.2, 3세가 되면 0.5 이상이 되고 6세정도면 모든 눈의 기능이 대부분 완성되는 시기입니다.
어린이의 주요 눈 질환은?
-굴절이상(근시, 원시 난시)
-사시
-약시
-선천적 질환(백내장, 녹내장 등)
-눈꺼풀 질환(눈썹 찌름, 부안검, 안검하수)
-망막질환(미숙아 망막병증, 눈 종양, 망막변성)
어린이의 시력 이상이 의심되는 경우
1. 두 눈의 시선 방향이 다릅니다.
2. 눈을 심하게 부셔하거나 찡그립니다.
3. 물건을 볼 때 눈을 많이 찌푸립니다.
4. 물건을 볼 때 너무 다가가서 봅니다.
5. 고개를 기울이거나 얼굴을 옆으로 돌려서 봅니다.
6. 양쪽 혹은 한쪽 눈꺼풀이 쳐져 있습니다.
7. 눈을 자주 깜박이거나 자주 비빕니다.
8. 일정한 곳을 주시하지 못하고 눈이 고정이 안 됩니다.
9. 미숙아였거나 유전질환, 눈에 관련된 질환의 가족력이 있습니다.
10. 생후 6개월이 되어도 눈을 잘 맞추지 못합니다.
1. 독서시 바른 자세(30~40cm 거리)를 유지합니다.
2. TV는 너무 가까이에서 보지 않습니다.
3. 실내조명은 너무 어둡거나 너무 밝지 않은 정도를 유지합니다.
4. 독서나 컴퓨터 사용은 한번에 50분을 넘지 않도록 합니다.
5. 장난감총, 화학류, 끝이 뾰족하거나 날카로운 장난감, 레이저 포인터는 가지고 놀지 않도록 합니다.
6. 자외선차단효과가 없는 장난감용 선글라스는 착용하지 않도록 합니다.
7. 생후 3개월, 6개월, 1년에 한 번씩 검사받고 이후 연 1회 정기적 안과검진이 필요합니다.
8. 안약은 반드시 의사 처방 후 사용합니다.
9. 안경과 콘택트렌즈는 안과의사의 정학한 검사를 통해 처방받습니다.
1. 어린이 및 처음 안경을 쓰는 사람의 경우, 안과에서 조절마비제를 넣은 후 검사해야 정확한 도수가 나오므로 반드시 안과
   검사를 받도록 합니다.
2. 18~19세까지는 근시가 계속 진행될 수 있으므로 1년에 2번 이상 안과에서 검사를 해야 합니다.
3. 한쪽 눈만 나쁘면 시력이 나빠지는 것을 모르는 경우가 있어 한쪽 눈을 감아서 양쪽 눈 각각의 시력을 확인해야 합니다.
4. 고도근시의 경우 어른이 되어도 계속 진행 되므로 1년에 한 번씩 정기적으로 굴절 검사를 합니다.